메뉴

전체기사

전체기사

종합뉴스

지역뉴스

오피니언

라이프

특집

사람/사람들

동정

인사

포토뉴스

'창원 의과대 설립 서명운동 60만 명' 동참
100만 서명운동으로 의과대 설립 쟁취
이성용 기자   |   2023-11-17 [14:08]

▲ 창원특례시 의과대학 유치를 위한 ‘100만 시민 100만 서명운동’ 모습.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창원특례시가 의과대학 유치를 위해 시작한 ‘100만 시민 100만 서명운동’이 서명인 수가 60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 3월 범시민추진위 출범과 지속적인 결의대회 등 전방위적인 설립촉구 건의와 함께 적극적인 서명운동을 펼친 결과다.

 

창원시는 1차 목표치인 30만 명을 상반기에 이미 달성한 후 70만 명을 2차 목표로 잡고 8월부터 서명운동을 진행했다. 특히 2차 서명운동은 창원시민뿐만 아니라 경남 전 시·군이 참여해 경남도 전체의 염원을 담아 이루어지고 있다.

 

이달 초에 가진 국회토론회는 창원지역 국회의원과 경상남도, 범시민추진위원회가 함께한 자리로 어느 때보다 창원 의과대학 설립에 대한 뜨거운 열망을 확인할 수 있었고, 함께한 전문가들도 지역의료 붕괴를 막기 위해서는 창원에 의대 설립이 절실하다고 한목소리로 의과대학 설립의 당위성을 높였다.

 

이처럼 창원지역의 의과대학 설립은 경남지역 의료 불균형 해소를 위해 필수불가결하다. 현재 경남 인구 천 명당 의사 수는 1.65명으로 전국 평균인 2.04명보다 작고 비슷한 인구의 부산광역시(2.36명)와 비교하면 2/3 수준에 불과하다. 또한 창원 국가산단을 중심으로 경남 중부권 의료수요에 대처하기에 현재의 인력과 인프라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정현섭 자치행정국장은 “서명인 60만명 돌파는 창원 의과대학 신설에 대한 시민들의 열망이 반영된 결과라 생각한다”며 “103만 창원시민과 330만 경상남도민의 건강권 수호를 위해 꼭 창원 의과대학 신설을 이루어내겠다”고 밝혔다.

 

한편 창원시는 정부의 의대 신설에 대한 정책이 확정될 때까지 의대 유치를 위한 100만 서명운동과 신설 촉구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600,000 people participate in signature campaign to establish Changwon Medical School’

 

Establishment of medical school achieved through 1 million signature campaign

 

The ‘1 million citizens, 1 million signature campaign’ started by Changwon Special City to attract a medical school has exceeded 600,000 signatures. This is the result of an active signature campaign along with an all-round call for establishment, including the launch of a pan-citizen promotion committee last March and continuous resolution meetings.

 

After already achieving the first target of 300,000 people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Changwon City set the second target of 700,000 people and began collecting signatures in August. In particular, the second signature movement is being carried out with the wishes of the entire Gyeongsangnam-do, with the participation of not only Changwon citizens but also all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nam.

 

The National Assembly debate held early this month was a gathering of lawmakers from the Changwon region, Gyeongsangnam-do, and the Pan-Citizen Promotion Committee, and it was possible to confirm the keener desire than ever to establish a medical school in Changwon. Experts who were present also said that in order to prevent the collapse of local medical care, a medical school should be established in Changwon. They raised the legitimacy of establishing a medical school by unanimously saying that its establishment was urgent.

 

In this way, the establishment of a medical school in the Changwon region is essential for resolving medical imbalance in the Gyeongnam region. Currently, the number of doctors per 1,000 people in Gyeongnam is 1.65, which is less than the national average of 2.04 and only two-thirds of the number of doctors in Busan (2.36) with a similar population. In addition, the current human resources and infrastructure are insufficient to respond to the medical needs of the central Gyeongsangnam-do region, centered on the Changwon National Industrial Complex.

 

Jeong Hyeon-seop, head of the Autonomous Administration Bureau, said, “I believe that the number of signatories exceeding 600,000 is a result of citizens’ desire for the establishment of a new Changwon medical school.” He added, “We will definitely achieve the establishment of a new Changwon medical school to protect the health rights of 1.03 million Changwon citizens and 3.3 million Gyeongsangnam-do residents.” He said.

 

Meanwhile, Changwon City plans to continue its campaign to collect 1 million signatures and urge the establishment of a new medical school until the government's policy on the establishment of a new medical school is confirmed.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