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전체기사

종합뉴스

지역뉴스

오피니언

라이프

특집

사람/사람들

동정

인사

포토뉴스

창원특례시, '도시 기능 잘 살린 두바이・심천시 장점만 쏙쏙'
특색있는 미래형 도시 벤치마킹
이성용 기자   |   2023-11-20 [14:28]

▲ 창원특례시방문단이 코트라 심천무역관을 방문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창원특례시는 조명래 제2부시장을 단장으로 창원특례시대표단이 13일부터 17일까지 4박6일 동안 미래도시를 대표하는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와 텐센트, Dji, 화웨이, BYD 등 글로벌 첨단기업의 본사를 두고 있는 중국의 심천시를 방문했다.

 

먼저 13일에 방문한 두바이는 현시대의 미래도시 아이콘으로 아랍에미리트 연합국(UAE)의 7개 부족 중의 1개 부족의 도시이다. 두바이의 랜드마크이자 세계 최고층 빌딩으로 부르즈 칼리파(높이 828m), 최대의 인공섬 팜주메이라, 중동 최초의 실내 스키장 등 최고, 최대, 최초의 개발을 주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세계적 수준의 도시와 건축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두바이 개발기업 미라스(Meraas)의 엑스포시티 개발사업장도 방문했다.

 

엑스포시티 사업은 2021년 개최한 ‘2020 두바이 엑스포’ 행사장을 활용해 주거 상업 문화 복합지구를 만드는 사업으로, 아무것도 없던 사막에 엑스포로 만들어진 제반 시설의 80%를 활용하여 5분 내 주거, 상업, 문화의 모든 것이 이루어지도록 소규모 자족형 도시를 만들고 있다.

 

▲ 두바이의 랜드마크이자 세계 최고층 빌딩으로 부르즈 칼리파를 비롯한 두바이의 전경을 보고있다.


특히 지속가능성이라는 세부주제에 맞추어 엑스포를 계획할 당시부터 친환경인증제도(LEED) 기준을 맞추어 지속가능한 도시를 지향하였고, 이를 반영한 건설사업은 현재 분양이 완료되는 등 순조로운 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창원시는 미라스와 함께한 자리에서는 미래의 도시공간에 관해 토론을 가졌는데, 특히 엑스포시티에서 적용된 ‘차량을 지하로 이동시키는 방법’에 대해 현재 시가 진행 중인 ‘해양신도시 개발계획에 반영이 가능한지’에 대해 많은 의견이 오갔다.

 

다음으로 15일에 방문한 중국 심천시는 중국 최초의 경제특구로 첨단기업이 즐비한 세계 물류량의 4위에 해당하는 경제물류도시다. 상하이 다음으로 순유입인구가 많은 도시로 성공을 꿈꾸는 젊은이들이 몰려들어 현재 평균연령 32.5세의 약 1,800만명의 인구가 거주하고 있는 열정이 가득한 도시로 발전에 발전을 거듭해 가고 있다.

 

창원특례시방문단은 코트라 심천무역관을 방문해, 심천시 GDP가 상하이와 베이징 다음으로 3위에 해당하는 도시로 소비와 소득수준이 높고, 다양한 최신 트렌드가 공존하는 최적의 소비품 테스트베드 지역이라는 설명을 들었다. 

 

심천시 도시박물관을 방문한 대표단은 1980년에 만들어진 마스터플랜을 기반으로 현재의 심천시가 만들어진 과정을 확인하였고, 특히 도시의 축을 이용하여 기능에 따른 지역을 구획한 부분과 높은 인구밀도에도 불구하고 도시의 40%를 녹지로 조성하는 등으로 시민이 쉴 수 있는 여유로운 환경을 조성한 부분에 대해 놀라며, 우리 시에서도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과감한 결단으로 도시계획의 방향을 설정할 필요가 있음을 공감했다.

 

▲ 중국 심천시 전경을 둘러보고 있다.


창원특례시 조명래 제2부시장은 “두바이와 심천시가 세계적인 도시로 유명해진 것은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며 새로운 도시계획을 수립한 것이 주요했다”며, “창원특례시도 기존의 잘된 도시를 답습하는 것을 넘어 새로운 모습을 만들어 가야만 세계적인 도시로 나아갈 수 있다”며, “두바이와 심천시보다 미래를 선도하는 창원특례시를 만들기 위해 도시계획 뿐만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을 이끌어 가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Special City, ‘Dubai and Shenzhen City take full advantage of the original downtown functions’

 

Benchmarking a unique future city

 

The Changwon Special City delegation, led by Second Vice Mayor Cho Myung-rae, visited Dubai, United Arab Emirates, which represents the future city, and the headquarters of global high-tech companies such as Tencent, Dji, Huawei, and BYD for 4 nights and 6 days from the 13th to the 17th. I visited Shenzhen, China.

 

First, Dubai, which I visited on the 13th, is an icon of the future city of today and is the city of one of the seven tribes of the United Arab Emirates (UAE). Dubai's landmark and the world's tallest building, it is leading the development of the best, largest, and first, such as Burj Khalifa (828m high), Palm Jumeirah, the largest artificial island, and the Middle East's first indoor ski resort. In addition, we visited the Expo City development site of Meraas, a Dubai development company that is pursuing world-class urban and architectural projects.

 

The Expo City project is a project to create a residential, commercial and cultural complex using the '2020 Dubai Expo' event venue held in 2021, utilizing 80% of the facilities created by the Expo in the empty desert to provide residential, commercial and cultural facilities within 5 minutes. We are creating a small, self-sufficient city so that everything can happen.

 

In particular, from the time of planning the Expo in line with the detailed topic of sustainability, we aimed to create a sustainable city by meeting the standards of the Eco-friendly Certification System (LEED), and the construction project that reflects this is continuing to develop smoothly, with sales currently completed.

 

At the meeting with Miras, Changwon City had a discussion about the future urban space. In particular, whether the 'method of moving vehicles underground' applied in Expo City can be reflected in the city's current 'maritime new city development plan'. Many opinions were exchanged.

 

Next, Shenzhen, China, which I visited on the 15th, is China's first special economic zone and is an economic and logistics city that ranks 4th in world logistics volume and is home to high-tech companies. As the city with the second largest net inflow of population after Shanghai, young people dreaming of success are flocking to it, making it a city full of passion and currently home to about 18 million people with an average age of 32.5 years old.

 

The Changwon Special City Visiting Group visited the KOTRA Shenzhen Trade Center and heard that Shenzhen City's GDP is the third largest city after Shanghai and Beijing, and that it has a high consumption and income level and is an optimal consumer product test bed area where various latest trends coexist.

 

The delegation that visited the Shenzhen City Museum confirmed the process by which the current Shenzhen City was created based on the master plan created in 1980, especially the division of areas according to function using the city axis and the city's high population density despite its high population density. They were surprised by the fact that they created a leisurely environment for citizens to rest by creating 40% of the area as green space, and agreed that our city also needs to set the direction of urban planning with bold decisions regarding necessary areas.

 

Cho Myung-rae, Second Vice Mayor of Changwon Special City, said, “The reason why Dubai and Shenzhen became famous as world-class cities was because they proactively responded to changes and established new urban plans.” He added, “Changwon Special City also follows the example of existing well-established cities. “Only by creating a new look can we move forward as a world-class city,” he said. “We will lead innovation not only in urban planning but also in various fields to create Changwon Special City, which leads the future better than Dubai and Shenzhen.”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