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전체기사

종합뉴스

지역뉴스

오피니언

라이프

특집

사람/사람들

동정

인사

포토뉴스

진주시 ‘남명진취가’, 2023 대한민국목조건축대전 최우수상 수상
진주시, 3년 연속 수상으로 친환경 목조건축도시로 자리매김
정철규 기자   |   2023-12-06 [15:54]

▲ 진주시 ‘남명진취가’, 2023 대한민국목조건축대전 최우수상 수상


[브레이크뉴스=정철규 기자] 진주시 지수면 소재 게스트하우스 ‘남명진취가’가 6일 서울시민청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목조건축대전’ 시상식에서 준공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대한민국목조건축대전은 산림청이 주최하고 한국목조건축협회가 주관하는 우리나라 대표 건축 공모전이다.

 

목조 건축의 우수성과 활용 가능성을 탐구하고 친환경 목재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2003년에 시작해 올해로 21회째이다.

 

올해 최우수상을 수상한 ‘남명진취가’는 진주시 대표 관광지이자 기업가정신이 깃들어 있는 지수면 승산마을에 있으며 남명사상과 기업가 창업정신 그리고 전통한옥 정신을 잇는 장소로서 역할 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현대식 목구조 건물이다.

 

방문객을 위한 게스트하우스로 차문화를 즐길 수 있는 다실을 포함한 다목적실 등을 갖추고 있다.

 

심사를 총괄한 김재경 심사위원장은 최우수상 수상작인 ‘남명진취가’에 대해 “자연이 공존하는 작은 마을에 위치해 주변 맥락과 어울리면서도 매우 특별한 건축”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진주시의 수상은 지난 2021년 문산읍 주민자치센터 어울마당의 최우수상, 2022년 물빛나루쉼터의 대상과 명석면 주민복합문화센터의 최우수상에 이은 3년 연속 수상 쾌거이다.

 

진주시는 지난 6월 110여명의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장 등이 참석한 산림청 주최 산림연찬회에서 조규일 시장이 ‘진주시의 우수한 목조 공공건축물 우수사례와 비전’을 주제로 발표하는 등 목조 공공건축물 확대와 활성화를 꾸준하게 선도하고 있다.

 

특히 조 시장의 발표를 계기로 오승록 노원구청장을 비롯한 여러 지자체장이 진주시를 방문해 목조건축을 벤치마킹하는 등 진주시는 목조건축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조규일 시장은 “승산마을은 전통 한옥마을의 고즈넉함과 예스러움을 간직한 곳이자 대한민국 기업가정신의 원류가 흐르는 곳이다 LG, GS 등의 창업주 생가와 진주 K-기업가정신센터를 둘러보면서 미래세대에 꼭 필요한 인간 존중과 공동체 가치를 중시하는 진주 K-기업가정신을 배우고 느낄 수 있는 특별한 마을이다”며 “많은 분들이 방문해서 목조건축물 ‘남명진취가’를 비롯한 ‘승산에부자한옥’에서 하룻밤 묵으면서 힐링하시고 부자기운도 받아가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inju City’s ‘Nammyeong Entrepreneur’ won the grand prize at the 2023 Korea Wooden Architecture Competition

Jinju City has established itself as an eco-friendly wooden construction city by winning awards for three consecutive years.

 

‘Nammyeong Jinchwiga’, a guest house located in Jisu-myeon, Jinju-si, won the grand prize in the completion category at the ‘2023 Korea Wooden Architecture Competition’ awards ceremony held at the Seoul Citizens’ Office on the 6th.

 

The Korea Wooden Architecture Competition is Korea's representative architectural competition hosted by the Korea Forest Service and organized by the Korea Wooden Architecture Association.

 

This year marks the 21st event, which started in 2003 to explore the excellence and usability of wooden architecture and revitalize the eco-friendly wood industry.

 

‘Nammyeong Entrepreneur’, which won the grand prize this year, is located in Seungsan Village, Jisu-myeon, Jinju City’s representative tourist destination and a place steeped in entrepreneurship, and is a modern wooden structure building built to serve as a place that connects the Nammyeong ideology, entrepreneurial spirit, and traditional Hanok spirit.

 

This guesthouse for visitors is equipped with a multi-purpose room including a tea room where you can enjoy tea culture.

 

Chairman Kim Jae-kyung, who oversaw the judging, commented on the grand prize winner, ‘Nammyeong Jinchwiga’, saying, “It is located in a small village where nature coexists, so it is a very special architecture that fits in with the surrounding context.”

 

Jinju City's award this time is the grand prize for Munsan-eup Resident Autonomy Center Eulmadang in 2021, the grand prize for Mulbitnaru Shelter in 2022, and the grand prize for Myeongseok-myeon Community Cultural Center for three consecutive years.

 

Last June, Jinju City expanded and revitalized wooden public buildings, with Mayor Cho Gyu-il making a presentation under the theme of 'Excellent cases and vision of Jinju City's excellent wooden public buildings' at a forestry conference hosted by the Korea Forest Service attended by about 110 heads of local governments from all over the country. Consistently leading the way.

 

In particular, following Mayor Cho's announcement, several local government heads, including Nowon-gu Mayor Oh Seung-rok, visited Jinju City to benchmark wooden construction, raising Jinju City's status as a city of wood construction.

 

Mayor Cho Gyu-il said, “Seungsan Village is a place that preserves the quietness and quaintness of a traditional Hanok village, and is also a place where the origins of Korea’s entrepreneurship flow. While touring the birthplaces of founders of LG, GS, etc. and the Jinju K-Entrepreneurship Center, we are able to learn about essential things for future generations. “It is a special village where you can learn and feel the Jinju K-entrepreneurship spirit that values human respect and community values,” he said. “Many people visit and heal by staying overnight at the wooden building ‘Nammyeong Jinchwiga’ and ‘Seungsane Rich Hanok’. “I hope you receive wealth energy as well,” he said.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