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전체기사

종합뉴스

지역뉴스

오피니언

라이프

특집

사람/사람들

동정

인사

포토뉴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새로운 문화창작 공간”
경남시청자미디어센터 문 열고 운영 가동
이성용 기자   |   2023-12-06 [17:02]

▲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경남시청자미디어센터 개관식에 참석해 개관을 축하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6일 시청자의 방송 참여와 미디어 복지 증진을 위해 조성된 경남시청자미디어센터 개관식에 참석해 개관을 축하했다. 

 

이날 개관식은 박완수 경남도지사, 시·도의원, 지역 방송문화계,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관을 축하하는 공연을 시작으로 경과보고, 기념사, 제막식 및 시설 시찰 순으로 진행됐다.

 

의창구 중동에 들어선 경남센터는 ‘2019년 방송통신위원회 시청자미디어센터 건립 공모사업’에 선정된 것으로, 2021년 9월 착공해 지난 10월 완공됐다. 총사업비는 126억 원(특별교부세 10억, 도비 25억, 시비 91억), 시설은 연면적 4,583㎡, 건축면적 1,022㎡, 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다. 2005년 부산센터가 처음 들어선 이후 전국 열한 번째 시청자미디어센터로 등록됐으며, 운영은 방송통신위원회 산하 시청자미디어재단이 맡는다.

 

▲ 경남시청자미디어센터 개관식 모습.


경남센터는 ▲1층 미디어체험존, 오픈스튜디오 ▲2층 종합녹음실, 편집실 ▲3~4층 다목적홀 ▲5층 장비대여실 ▲6층 미디어교육실로 구성됐으며, 특히 기존 시청자미디어센터와 차별화를 위해 특화사업으로 ‘디지털 신기술 체험장’을 꾸며놨다.

 

1층 입구에 마련된 디지털 신기술 체험장은 확장 현실(XR)존, 3D 미디어파사드 등 차세대 미디어 기술을 체험하고 현실 세계의 메타버스를 구현하는 공간이다. 별도 예약을 하지 않아도 어린이, 청소년뿐만 아니라 누구나 자유롭게 즐길 수 있어 앞으로 창원의 미디어문화파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로봇이 주도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일자리가 창출되는 곳 중 하나가 바로 방송미디어 분야”라며 “미디어센터가 지역 주민의 방송 창작 공간이자, 4차 산업혁명 미디어 시대를 이끌 핵심 인재의 산실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협조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ong Nam-pyo, Changwon Special Mayor “New cultural creation space”

 

Gyeongnam City Hall Media Center opens and operates

 

On the 6th, Changwon Special Mayor Hong Nam-pyo attended the opening ceremony of the Gyeongnam Viewers Media Center, which was created to promote viewer participation in broadcasting and media welfare, and congratulated the opening.

 

The ope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approximately 200 people, including Gyeongsangnam-do Governor Park Wan-soo, city and provincial council members, local broadcasting and cultural circles, and citizens. It started with a performance to celebrate the opening, followed by a progress report, commemorative speech, unveiling ceremony, and facility inspection.

 

The Gyeongnam Center, located in Jung-dong, Uichang-gu, was selected for the ‘2019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Viewer Media Center Construction Contest Project’, and construction began in September 2021 and was completed last October. The total project cost is KRW 12.6 billion (special grant tax KRW 1 billion, provincial budget KRW 2.5 billion, city budget KRW 9.1 billion), and the facility has a total floor area of 4,583 m2, a building area of 1,022 m2, 1 underground floor, and 6 above-ground floors. Since the Busan Center was first established in 2005, it has been registered as the 11th viewer media center in the country, and its operation is handled by the Viewers Media Foundation under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The Gyeongnam Center is composed of ▲1st floor media experience zone and open studio ▲2nd floor general recording room and editing room ▲3rd and 4th floor multipurpose hall ▲5th floor equipment rental room ▲6th floor media education room. In particular, it is designed to differentiate itself from existing viewer media centers. As a specialized project, a ‘Digital New Technology Experience Center’ was set up.

 

The digital new technology experience center located at the entrance on the first floor is a space where you can experience next-generation media technologies such as the extended reality (XR) zone and 3D media facade and realize the metaverse of the real world. It is expected to become Changwon's media culture park in the future as anyone, including children and teenagers, can freely enjoy it without a separate reservation.

 

Changwon Special Mayor Hong Nam-pyo said, “Even in the era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led by artificial intelligence, big data, and robots, one of the places where jobs are created is in the broadcasting media field.” He added, “The media center is a broadcasting creative space for local residents and a 4th industrial revolution.” “We will spare no effort in providing cooperation and support so that we can establish ourselves as a cradle of key talent that will lead the industrial revolution media era,” he said.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