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전체기사

종합뉴스

지역뉴스

오피니언

라이프

특집

사람/사람들

동정

인사

포토뉴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청년이 머물고·배우며·꿈꾸는 자족도시 창원”
비수도권 유일 100만 도시 창원
이성용 기자   |   2023-12-07 [15:52]

▲ 홍남표 창원시장이 ‘지방소멸 위기시대 창원특례시 대전환 한일 국제세미나’에서 미래형 자족도시 창원을 밝히고 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창원시정연구원과 창원특례시, 그리고 창원특례시의회가 공동주최한 ‘지방소멸 위기시대 창원특례시 대전환 한일 국제세미나’가 7일 창원 그랜드머큐어 앰배서더 호텔에서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는 새로운 지방분권과 균형발전 전략이 요청되는 시대에 창원특례시가 지방소멸 위기에 대응한 일본의 사례를 검토하고 새로운 정책 전환의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첫 번째 주제 발표자로 나선 김선배 선임연구위원(산업연구원)은 전략적 투자를 통해 새로운 남해안권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 공급망에 대한 대안으로 동남아와 인도지역을 포함하는 동아시아 시장이 떠오르고 있지만, 창원을 포함한 남해안 지역은 교역 전초기지로서 잠재력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체되어 있었다.

 

그러면서 남해안 지역의 부진은 지역 자체의 쇠퇴뿐 아니라 전체 국가 성장 및 지역 균형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므로 이제 남해안권에 스마트 그린 융복합 거점을 조성함으로써 새로운 성장 경로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가와무라 카즈노리 교수(토호쿠대학)는 ‘일본 지방의 인구감소와 자치단체 대응’에서 인구감소 시대에 있어 가네자와시와 타가오카시의 사례를 통해 신칸센 등 교통인프라와 지방대학을 통한 지역 활성화를 강조했다. 특히 신 지역의 ‘강점’을 부각하면서 교통인프라를 강화하고 지방대학이 청년인구의 외부유출을 막는 댐 역할을 할 수 있다면 인구감소 시대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구본우 연구위원(창원시정연구원)은 창원에서의 인구감소와 청년 유출은 적정 직업 기회의 제약, 인적 역량 형성 체제의 부족, 사회적 돌봄의 불충분, 낮은 문화 수용력, 주거환경 불균형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과거의 성장거점 산업도시의 모델에서 벗어나 다양한 가치 창출이 이루어지고 튼튼한 기초역량 형성의 토대가 자리를 잡는 새로운 도시 모델을 구상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창원특례시의회 김이근 의장은 “지방정부의 주도성이 강조될 새로운 균형발전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창원은 비수도권에서 유일하게 100만 특례시로서 정부의 지방분권, 균형발전의 본보기로 자리매김해왔으나, 지금 추세대로라면 인구 100만 명 유지에도 큰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창원이 청년들이 머물고, 배우며, 꿈꾸는 미래형 자족도시로서 대한민국 지방소멸의 국면 전환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ong Nam-pyo, Changwon Special Mayor “Changwon is a self-sufficient city where young people stay, learn and dream”

 

Changwon, the only non-metropolitan city with a population of 1 million

 

The ‘Korea-Japan International Seminar on the Great Transformation of Changwon Special City in an Era of Local Extinction Crisis’, co-hosted by the Changwon Metropolitan Government Research Institute, Changwon Special City, and Changwon Special City Council, was held at the Grand Mercure Ambassador Hotel in Changwon on the 7th.

 

This seminar was prepared as an opportunity to review Japan's case of Changwon Special City responding to the crisis of local extinction in an era when new local decentralization and balanced development strategies are required and to seek new directions for policy change.

 

Senior Research Fellow Kim Seon-bae (Korea Institute for Industrial Economics and Trade), who was the first speaker, argued that a new era in the southern coastal area should be opened through strategic investment. The East Asian market, including Southeast Asia and India, is emerging as an alternative to the Chinese supply chain, but the southern coastal region, including Changwon, has been stagnant despite its potential as a trade outpost.

 

At the same time, he argued that the sluggishness of the southern coastal region has a negative impact not only on the decline of the region itself but also on overall national growth and regional balance, so a new growth path must now be created by creating a smart green convergence base in the southern coastal region.

 

Professor Kazunori Kawamura (Tohoku University) discussed regional revitalization through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such as the Shinkansen and local universities through the examples of Kanezawa City and Tagaoka City in the era of population decline in 'Population Decline in Japan's Rural Areas and Local Government Responses'. emphasized. In particular, she highlighted the ‘strengths’ of the new region, suggesting that it could effectively respond to the era of population decline if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is strengthened and local universities can act as dams to prevent the outflow of the young population.

 

Researcher Koo Bon-woo (Changwon City Government Research Institute) said that the population decline and youth outflow from Changwon are the result of a complex effect of restrictions on appropriate job opportunities, lack of a human capacity building system, insufficient social care, low cultural acceptance, and imbalanced residential environment. insisted. Accordingly, it was suggested that a new city model should be designed that breaks away from the past model of a growth base industrial city and creates a variety of values and establishes a foundation for the formation of strong basic capabilities.

 

Changwon Special City Council Chairman Kim Lee-geun said, “We will strive to create a new paradigm suitable for the new era of balanced development in which local government leadership will be emphasized.”

 

Changwon Mayor Hong Nam-pyo said, “Changwon is the only special city in the non-metropolitan area with a population of 1 million, and has established itself as an example of government decentralization and balanced development. However, if the current trend continues, great efforts are needed to maintain the population of 1 million.” “We will strive to make Changwon a future self-sufficient city where young people can stay, learn, and dream, and become a turning point in the disappearance of regional regions in Korea,” he said.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남. All rights reserved.